뚱별이의 소소한 하루

신동아 5월호에 [종교탐방]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소식이 실렸네요^^

 

"70억 인류에게 희망이 되는 어머니

 

 - 하나님의 교회는 성경의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 신앙   

 - 하나님의 교회는 천국 가족이 되는 새 언약 유월절 전파          

- 하나님의 교회는 175개국 7000여 교회 중심으로 인도주의 활동

- 하나님의 교회는 지구촌 70억 인류를 '가족애'로 보듬어요.      

 

 

 

"세상에 여러 가지 기쁨이 있지만

그 가운데서 가장 빛나는 기쁨은 가정의 웃음이다."

(스위스 교육자 페스탈로치)

 

"가정이야말로 고달픈 인생의 안식처요,

 모든 싸움이 자취를 감추는 사랑이 싹트는 곳이요,

큰 사람이 작아지고 작은 사람이 커지는 곳이다."

(영국 작가 H.G. 웰스)

 

'가정의 달' 5월이다.

가족의 소중함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하지만 갈수록 가정이 무너지고 사회 공동체가 해체된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부모와 자녀, 형제와 자매 등 가족 간 대화가 사라지고,

갈등과 대립 속에 뿔뿔이 흩어져 살다 외롭게 생을 마감하는 이도 있다.

'이웃사촌'이란 말을 들어보기도 힘든 세상이 됐다.

 

아픔 겪는 이웃 가족처럼 도와

이 가운데 가족의 따스함을 생각나게 하고,

이웃과 사회의 화합을 위해 노력하는 교회가 있어 귀감이 된다.

지구촌 70억 인류를 한 사람 한 사람 가족같이 여기며

'어머니의 마음'으로 보듬고 있는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다.

하나님의교회는 국내를 포함해 175개국 7000여 지역 교회를 중심으로

국경과 민족, 언어, 문화를 초월해 인도주의 활동을 전개한다.

 

 

아직도 지진의 여파와 불안감이 가시지 않은 포항.

지난해 11월 규모 5.4의 강진이 발생해 수많은 사람이 한순간 이재민이 되고 말았다.

하나님의 교회는 이들이 하루빨리 건강을 회복하고 일상생활에

복귀할 수 있도록 60여 일간 무료급식봉사를 펼쳤다.

교회를 대표해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포항시청을 직접 방문해 1억 원의 성금을 기탁하기도 했다.

한겨울 추위를 무릅쓰고 포항권 신도들을 중심으로 경주, 영천, 경산에서도 힘을 보태

연인원 1380여 명이 따뜻한 밥과 국, 반찬을 정성껏 준비하여 1만2500여 명분의 식사를 제공했다.

봉사자들은 새벽잠을 설치며 신선한 식재료를 직접 구입하고 맛과 영양 가득한 음식을 장만했다.

 

윤영란 포항시 지진복구자원봉사총괄단장은

 “내 가족도 챙기기 힘든 세상에 어려운 이웃을 위해 애쓰는 모습이 아름답다”

 “이재민들이 따뜻한 마음에 힘과 용기를 얻었을 것”이라고 고마워했다.

 하나님의 교회는 국가적 재난 극복에 기여한 공로로 지난 2월 행정안전부장관 단체표창을 받았다. 

 

2014년 세월호 침몰사고 때도 마지막까지 현장에 남아 피해 가족을 챙기고

현장 관계자들에게 식사를 제공한 이들이 하나님의 교회 사람들이다.

“내 가족의 일이라 생각하니 가만히 있을 수 없었다”

신자들이 1·2차에 걸쳐 44일간 제공한 식사량은 1만5000명분에 달한다.

 

2003년 대구지하철 참사 때는 24시간 상시 체제로 55일간 매일같이

1500~3000그릇의 국밥을 끓여내며 유가족들을 위로해

“가족보다 더 가족 같다”는 눈물 어린 찬사를 받았다.

2007년 태안 기름유출사고, 1995년 삼풍백화점 붕괴사고 현장을 비롯해

태풍 루사, 매미, 메기, 나리, 곤파스, 볼라벤, 산바 등이 우리나라를 강타할 때마다

전국 각지 신자들의 봉사활동은 이재민에게 큰 힘이었다.

 

요즘처럼 '나'와 '내 가족'을 위해 살아가기도 바쁜 세상에 타인을 위해

기꺼이 자신의 시간과 노력을 희생할 수 있는 원동력이 무엇일까?

하나님의 교회 사람들은 '어머니 하나님의 사랑' 이라고 입을 모은다.

 

출처_신동아 내용중

Comment +10